윤호중, 尹 향한 맹비난…"국회로 불러달라고? 보채지 말길" [TF사진관]
입력: 2021.09.09 11:23 / 수정: 2021.09.09 11:23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윤 원내대표는 "국기문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었다"면서 "김웅 의원은 기억나지 않는다는 기존 변명을 반복하는 맹탕 기자회견을 했고, 윤 후보는 거친 감정을 난무없이 쏟아내는 난폭 기자회견을 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기억나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하면서도 손중성 검사와의 안부문자는 또렷하게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모습을 보였다"라며 "불리한 것은 기억하지 않고, 유리한 것만 기억하나? 김 의원에게 되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 후보도 시종일관 거친 언사를 쏟아냈지, 겸손한 자세로 사실을 밝히고 자세히 설명하는 기자회견이 아니었다"라며 "'괴문서다', '공작하지 마라', '내가 그렇게 무섭냐', '숨지말고 나와라'라면서 화가 잔뜩 난 모습을 보였는데, 무소불위 특수부 검사로 살아온 권력자의 언행이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회로 불러달라고 이야기했는데, 국회는 윤석열 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다. 그런데 윤석열 후보는 국회를 우습게 보는 거 같다"라며 "때가 되면 다 부를테니 보채지 말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