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장 기억 안 나" 김웅, 유승민 캠프 대변인 사퇴 [TF사진관]
입력: 2021.09.08 10:40 / 수정: 2021.09.08 10:40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 매체를 통해 보도가 된 해당 고발장은 본인이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 매체를 통해 보도가 된 해당 고발장은 본인이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밝히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김웅 국미의힘 의원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발장을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시 총선 선거운동에 집중하느라 저에게 제보되는 많은 자료에 대해 검토할 시간적 여유조차 없었다"라며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했다.

이어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처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모씨(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라는 사람으로부터 파일을 받아 당에 전달한 내용으로 나와 있다"며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제가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조작 가능성을 제시하고 명의를 차용했다는 주장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 매체를 통해 보도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라며 "진위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 빨리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책임을 지겠다"며 유승민 전 의원의 대선경선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