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 일어나지?' 레바논의 답답했던 침대 축구 [TF사진관]
입력: 2021.09.07 23:21 / 수정: 2021.09.07 23:21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가 열린 가운데 나상호(위)가 레바논 우마리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수원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가 열린 가운데 나상호(위)가 레바논 우마리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수원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수원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가 열린 가운데 나상호(위)가 레바논 우마리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경기 초반부터 레바논을 강하게 밀어붙인 한국 대표팀.
경기 초반부터 레바논을 강하게 밀어붙인 한국 대표팀.

이날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은 권창훈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 0으로 승리해 1승 1무(승점 4점)으로 이란(승점 3점)을 일단 밀어내고 A조 1위로 올라섰다.

수비수 사이로 드리블하는 이동경(가운데).
수비수 사이로 드리블하는 이동경(가운데).

한편 최종예선 1, 2차전을 마친 벤투호는 다음 달 7일 시리아와 한 차례 더 홈에서 경기를 치른 뒤 같은 달 12일 이란과 원정 4차전을 치른다.

이재성과 볼다툼 중 쓰러진 레바논 마투크(오른쪽)를 시작으로,
이재성과 볼다툼 중 쓰러진 레바논 마투크(오른쪽)를 시작으로,

시작된 중동의 침대 축구
시작된 중동의 '침대 축구'

넘어지면 눕고,
넘어지면 눕고,

누워서도 심판을 바라보는 레바논 선수.
누워서도 심판을 바라보는 레바논 선수.

급기야 의료진까지 출동.
급기야 의료진까지 출동.

나상호의 슈팅을 막아냈지만,
나상호의 슈팅을 막아냈지만,

갑자기 쓰러진 마타르 골키퍼(왼쪽).
갑자기 쓰러진 마타르 골키퍼(왼쪽).

답답했던 레바논의 침대 축구.
답답했던 레바논의 침대 축구.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