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 오세훈 시장 고소한다 [TF사진관]
입력: 2021.09.07 10:39 / 수정: 2021.09.07 10:39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허위사실 공표로 고소할 것을 밝히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허위사실 공표로 고소할 것을 밝히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허위사실 공표로 고소할 것을 밝히고 있다.

황 의원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은)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토론회에서 이른 바 '파이시티 발언'으로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된 바 있다"라며 "고발에 따른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오 서울시장은 뜬금없이 청와대를 물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런 근거없이 경찰이 청와대 명을 받아 자신을 겨냥한 불법적 수사를 벌인다고 터무니없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더욱 가관인 것은 윤석열이 대권야욕을 위해 날조한 이른 바 울산사건을 여기에 끌어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이 검찰권 남용을 '살아있는 권력수사'로 미화해 일시적으로 각광을 받긴 했지만 풀잎에 맺힌 이슬처럼 곧 사라질 운명임을 오세훈은 간과한 듯 하다"며 "윤석열이 그랬듯 자신도 무턱대고 청와대만 물고 늘어지면 반문재인 정서에 기대어 야권의 대선 유력주자가 될 수 있고 나아가 단박에 윤석열 대안으로 부상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또 "마침 자신이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되자 기회는 이때라는 듯 허위사실을 공표하기에 이르렀다"며 "그는 '3년 전 문재인 대통령 친구 송철호 후보를 울산시장에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울산경찰청이 선거에 개입했던 것이 검찰에 의해 낱낱이 밝혀졌습니다'라고 말했고 이는 방송을 통해 보도됐다"고 말했다.

이에 황운하 의원은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당시 울산경찰청장인 수사책임자로서 오세훈 시장을 고소한다"고 밝혔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