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치되는 '전자발찌 살인' 강윤성 [포토]
입력: 2021.09.07 08:49 / 수정: 2021.09.07 08:49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위치추적 전자장치 (전자발찌)를 훼손한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검에 구속 송치되고 있다.

강윤성은 송치에 앞서 취재진에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한 뒤 "성관계를 거부해 살해한 게 아니라 금전적 문제로 범행했다"고 했다. 마스크는 끝내 벗지 않았다.

앞서 전과 14범인 강윤성은 특수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15년을 복역하고, 지난해 10월부터 보호감호 재집행 받던 중 올해 5월 6일 출소했다. 이후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생활하다가 지난달 27일 오후 5시 31분께 송파구 신천동 거리에서 미리 사놓은 절단기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