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뉴스버스 녹취록 공개…'김웅, 고발장 내가 만들어' [TF사진관]
입력: 2021.09.06 18:02 / 수정: 2021.09.06 18:02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뉴스버스가 의도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김웅 의원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뉴스버스가 의도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김웅 의원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뉴스버스가 의도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김웅 의원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현안질의에서 "뉴스버스가 김웅 의원과 지난 9월 1일 최초 통화했지만 이 내용을 의도적으로 보도하지 않았다"며 "김웅 의원은 '고발장은 자신이 만들었다'고 하고 있는 최초의 녹취를 왜 보도 안 했는지 뉴스버스는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이 정리한 녹취록에 의하면 '의원님한테 최강욱 유시민 고발장 전달을 했던데 선대위 보고 됐다고 들었다. 윤 총장한테 요청 받고 그러신 거냐'는 뉴스버스 측 질의에 김웅 의원은 '그건 아니고 그건 그쪽 연결된 건 없어요. 윤 총장하고는 전혀 상관 없어요'라고 답변하고 있다. 또 김웅 의원은 '아니 그거 제가 그걸 만들었을 텐데'라며 '검찰 쪽에서 제가 받은 건 아니다'고 대화를 이어갔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