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검사' 홍준표가 말하는 드라마의 의미는? [TF사진관]
입력: 2021.09.06 15:03 / 수정: 2021.09.06 15:03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가운데)이 6일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을 찾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홍준표 캠프 제공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가운데)이 6일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을 찾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홍준표 캠프 제공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가운데)이 6일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을 찾아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정동진을 찾은 홍준표 의원은 이날 "(드라마로써) 모래시계라는 제목은 결국 권력은 유한하다. 시간이 지나면서 권력이 텅 비는 것"이라며 "새로운 권력이 들어오면 다시 꽉 차 있다가 시간이 지나면 권력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드라마 제목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지금까지 아마도 없을 것"이라며 "왜 그게 모래시계 드라마였는지, 권력의 유한성이라는 그런 뜻을 드라마가 만들어지고 나서 아무도 몰랐지"라고 말했다.

또 당시 제작진이 찾아 왔을 때 "내가 두번이나 거절했다"며 "나는 그 작가가 지난 대선 때 나를 싫어하는 건 좋은데 그렇게 거짓말을 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당시만 하더라도 검사가 드라마 소재가 되는 것은 적절치 않았다"며 "그럴수록 희화화 될 수도 있는 걸 아니까 거절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오늘 검찰의 위상을 다시 세우기 위해서 스토리텔링을 해준 것"이라며 "물론 그 드라마가 내 의견을 토대로 쓴건 아니고 작가적 상상력도 있고 픽션도 있고 논픽션도 있다"고 말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