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尹 검찰 정치공작 의혹 "국정조사·공수처 피하지 못할 것"[TF사진관]
입력: 2021.09.03 11:12 / 수정: 2021.09.03 11:12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거 캠프 안민석 의원(가운데)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에 대한 열린캠프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거 캠프 안민석 의원(가운데)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에 대한 열린캠프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거 캠프 안민석 의원(가운데)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에 대한 열린캠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열린캠프 참여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이 보도됐다며 "만약 일부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국정조사와 공수처 수사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서 "손준성 당시 개섬 수사정보정책관이 상관인 윤 전 총장과 그의 부인, 그리고 한동훈 검사장을 피해자로 하고, 윤 전 총장에 비판적이던 정치인들과 그의 부인에 대한 검증 보도를 하고 있던 기자들을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작성해 야당에 전달했다고 한다"라며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 의혹 보도를 설명했다.

이어 "공권력인 검찰의 칼을 검찰총장 개인의 정적을 제거하고 검찰총장의 부인에 대한 검증 보도를 한 기자들의 입을 막기 위해 휘두르려 했고, 이를 위해 야당에 손을 뻗쳤다는 얘기"라며 "참고로 손준성 검사를 윤 전 총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로 작년 말 소위 '세평 수집 논란'으로 시끄러웠던 판사 사찰 문건의 작성자"라고 말했다.

또 "시점이 총선 선거운동이 한창이고 추미애 전 장관과 윤 전 총장의 갈등이 고조되던 지난해 4월인 것도 이러한 의혹을 더 키운다"며 "마치 과거 공안 검사들이 시국 사건을 기획했던 것처럼 검찰총장 개인을 위해 검찰권을 사유화해 완전히 짜맞춰진 사건을 만들어 보려 했던 것 아니었나 하는 의혹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구를 고발할지, 어디에 접수할지, 어떤 법으로 엮을지를 모두 담은 고발장을 작성해 야당에 전달했다"며 "게다가 손 검사와 사법연수원 동기이자 전달책으로 지목된 검사 출신 김웅 의원도 전달한 사실까지는 부인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대검에만 맡겨놓을 게 아니라 법무부가 합동조사를 해야 한다. 그리고 법사위를 조속히 열어 국회 차원의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며 "일부라도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국정조사와 공수처 수사는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