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尹, 국힘에 '고발사주'…국가기관을 시정잡배로 만들어" [TF사진관]
입력: 2021.09.02 15:01 / 수정: 2021.09.02 15:0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검언유착' 보도를 빌미로 검찰개혁에 앞장 선 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도록 윤석열 검찰이 야당에 사주했다는, 믿기 어려운 소식이 보도됐다"라며 "사실이라면 명백한 정치공작"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검찰의 그런 행태는 검찰에 대항하면 없는 죄도 만들겠다는 타락"이라며 "그들은 국가 사정기관의 격을 시정잡배와 다를 바 없는 수준으로 끌어내렸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사건은 윤석열 총장의 보복수사와 검찰권 사유화 의혹사건이라고 명명해야만 한다"라고 주장하며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한편, 이날 오전 한 인터넷 언론매체는 지난해 4·15 총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검찰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측에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인 김웅 의원에게 '검언유착 의혹을 주장한 여권 정치인 등이 대상인 고발장' 전달했다는 것이다.

이에 김 의원 측은 "당시 의원실에 들어온 수많은 제보 자료들을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을 뿐"이라며 "청부 고발이라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