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북한 대화 구걸, 중국 굴종 자세 버릴 것" [TF사진관]
입력: 2021.09.02 12:10 / 수정: 2021.09.02 15:01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열린캠프에서 외교안보분야 정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열린캠프에서 외교안보분야 정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열린캠프에서 외교안보분야 정책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최 전 원장은 "9·19 남북군사합의가 안보에 족쇄가 되지 않도록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강조하며 "남북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겠지만, 대화를 구걸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 강력한 대북 압박책을 펼 것을 시사하며, 북한의 개혁개방을 촉진과 북한 주민을 배려하는 대북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에 동참, 북한인권특사도 임명하겠다고 했다.

한미 동맹은 공고하게 유지하되 중국에 대한 굴종적 자세를 버리고 상호 존중의 원칙에 입각한 떳떳한 외교를 펼치 것을 약속했다.

국방 분야에서는 군 급식의 민영화 추진과 동시에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복학하는 청년들에게 복무기간에 비례해 등록금을 보조해주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