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상에 산처럼 쌓인 음식점 집기'…박병석, 개회식서 '민생 국회' 강조 [TF사진관]
입력: 2021.09.01 16:03 / 수정: 2021.09.01 16:03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91회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폐업 음식점 주방가구들이 산처럼 쌓인 한 고물상의 모습을 담은 보도사진을 소개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91회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폐업 음식점 주방가구들이 산처럼 쌓인 한 고물상의 모습을 담은 보도사진을 소개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91회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폐업 음식점 주방가구들이 산처럼 쌓인 한 고물상의 모습을 담은 보도사진을 소개하고 있다.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1회 국회 개회식.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1회 국회 개회식.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최근 보도된 사진 한 장을 보는 순간 가슴이 먹먹했다"며 "폐업한 음식점에서 나온 냉장고와 싱크대, 고깃집의 원통형 양철 의자 같은 주방기구가 고물상 마당에 산처럼 쌓여있다"라고 설명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국회의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국회의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어 "견디고 견디던, 버티고 버티던 음식점 사장님들이 벼랑 끝에 몰려 고물상 문을 두드리고 '눈물의 폐업'을 하고 있는 가슴 아픈 모습"이라며 민생 국회가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모든 판단과 결심의 기준은 '국민'이 돼야 한다"며 "오로지 국민의 편에 서서 예산안 심사에 만전을 기하자"고 했다.

이날 개회식에 참석한 의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이날 개회식에 참석한 의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이어 "내년 예산은 새 정부 임기 첫해에 사용될 예산이다. 당리당략을 떠나 국민을 위한 '중립 예산'을 편성해야 한다"라며 "예산도 제때에 쓰여야 약효가 있다. 정부가 제출한 내년 예산안을 꼼꼼히 따지되,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법정시한 내 여야 합의로 통과 시키자"고 독려했다.

개회사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개회사하는 박병석 국회의장.

박 의장은 전신 방호복을 입고 중증 치매 환자와 화투로 그림 맞추기를 하던 이수련 간호사를 언급하며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코로나 대유행 속에서도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는 아름다운 모습이 울림을 준 것 아니겠냐"며 민생과 협치의 길을 가자고 제안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음식점 업주들의 집기가 고물상에 쌓여있다는 내용의 보도사진 설명으로 개회사를 시작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음식점 업주들의 집기가 고물상에 쌓여있다는 내용의 보도사진 설명으로 개회사를 시작했다.

박병석 의장은 개회사를 마치며 민생경제, 국민안전, 민생 미래를 위한 '삼민 국회'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개회사를 마친 국회는 폐회 직후 제1차 본회의를 곧바로 열고 정기국회 회기의 건과 대정부질문을 위한 국무총리, 국무위원 등 출석요구의 건을 의결했다.

또 개회사를 통해 중증 치매환자를 돌보는 삼육서울병원 이수련 간호사의 미담을 소개하는 박병석 의장.
또 개회사를 통해 중증 치매환자를 돌보는 삼육서울병원 이수련 간호사의 미담을 소개하는 박병석 의장.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운데)와 고용진 의원이 개회식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운데)와 고용진 의원이 개회식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화 나누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와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의 모습.
대화 나누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와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의 모습.

민생경제, 국민안전, 민생 미래를 위한 삼민 국회 강조한 박병석 의장.
민생경제, 국민안전, 민생 미래를 위한 '삼민 국회' 강조한 박병석 의장.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