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웃음이 사라진 거리' [TF사진관]
입력: 2021.09.01 14:37 / 수정: 2021.09.01 14:37
1일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에서 탈레반 조직원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마자르이샤리프=신화.뉴시스
1일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에서 탈레반 조직원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마자르이샤리프=신화.뉴시스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이 철수한지 하루가 지난 1일(현지시간)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이 정권을 잡자마자 도시 곳곳은 억압적이고 어두운 분위기로 바뀌었다.

수도 카불을 점령한 탈레반은 1기 통치(1996년~2001년) 때와는 달리 유화적인 면모를 보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지방 경찰청장을 처형하는 등 과격한 행태가 이어지자 도시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지난달 31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카불=신화.뉴시스
지난달 31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카불=신화.뉴시스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 검문소에서 경비를 서고 있는 탈레반 조직원들. /낭가르하르=신화.뉴시스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 검문소에서 경비를 서고 있는 탈레반 조직원들. /낭가르하르=신화.뉴시스

지난달 31일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에서 탈레반 조직원들이 검문을 하고 있다. /낭가르하르=신화.뉴시스
지난달 31일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에서 탈레반 조직원들이 검문을 하고 있다. /낭가르하르=신화.뉴시스

탈레반이 점령한 아프가니스탄 곳곳에서는 조직원들이 무장을 한 채 시민들을 상대로 검문을 하고 있었으며, 미군이 철수한 카불공항에서도 삼엄한 모습으로 순찰을 돌고 있어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또한 탈레반이 1인당 화폐 출금액을 일주일에 200달러로 제한을 걸어 주민들이 은행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도 이어지고 있다.

카불 공항에서 탈레반 조직원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카불=신화.뉴시스
카불 공항에서 탈레반 조직원들이 경비를 서고 있다. /카불=신화.뉴시스

카불 공항 입구에서 무장한 탈레반 조직원들이 순찰을 돌고 있는 모습. /카불=신화.뉴시스
카불 공항 입구에서 무장한 탈레반 조직원들이 순찰을 돌고 있는 모습. /카불=신화.뉴시스

지난달 28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한 은행 앞에 현금을 인출하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카불=AP.뉴시스
지난달 28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한 은행 앞에 현금을 인출하려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카불=AP.뉴시스

앞서 탈레반은 기자회견을 통해 인권 보장 등 자유로운 생활을 영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지만 시민들의 용모와 의복을 통제하는 등 억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탈레반은 '샤리아 율법'에 기반해 자유를 보장하고 인권을 존중하겠다고 발렸지만, 사실상 샤리아에 대한 해석 차이가 크기 때문에 제대로 된 자유 보장, 인권 존중이 이뤄지기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일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에서 무장한 탈레반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마자르이샤리프=신화.뉴시스
1일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에서 무장한 탈레반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마자르이샤리프=신화.뉴시스

총을 들고 서 있는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의 탈레반 조직원들. /마자르이샤리프=신화.뉴시스
총을 들고 서 있는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의 탈레반 조직원들. /마자르이샤리프=신화.뉴시스

탈레반의 억압적인 통치에 주민들은 경제 위기와 생계 위협까지 동시에 겪고 있다.

미국의 철수로 국제 원조가 끊겼고 쌀, 밀가루 등 생활 필수품 가격이 종전보다 적게는 10%, 많게는 20%까지 올라 물가가 폭등한 상황이다.

현재 탈레반이 정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탈레반 구성원들의 상당수가 문맹인 만큼 경제와 의료가 무너진 현재 생황을 타개하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전망이 크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