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무료 변론' 논란…송두환 후보자, "사건 전체 맡은 것 아냐" [TF사진관]
입력: 2021.08.30 14:09 / 수정: 2021.08.30 14:09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선거법 위반' 사건과 관련, 송 후보자의 '무료 변론' 의혹이 불거졌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이 지사의 재판에서 송 후보자가 변호인단으로 참여하면서도 수임료를 받지 않은 것은, 무료 변론의 청탁금지법 기준(100만 원)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송 후보자는 "사건 전체를 맡은 것이 아닌, 상고심 마지막 쟁점으로 남았던 부분에 대해 법리상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들어간 것"이라며 "탄원서에 연명하는 정도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수임료를 말하기도 어려울 정도의 일이라고 판단했다"라고 해명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