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자신을 고발하겠다"…윤희숙, '농지법 위반' 토지 관련 기자회견 [TF사진관]
입력: 2021.08.27 14:57 / 수정: 2021.08.27 14:57
부동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친의 세종시 토지 구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부동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친의 세종시 토지 구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부동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친의 세종시 토지 구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이날 윤 의원은 "지난 이틀간 저에 관해 도를 넘는 모욕적인 발언들을 뿜어내는 여당 정치인들을 더이상 방치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기에 이 자리에 섰다"라며 "농사지으려 했는데 욕심이 나더라는 아버님의 인터뷰를 보며 내가 부모님을 너무 몰랐구나, 너무 떨어져 있었구나, 자괴감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평범한 노년을 살면서 인생의 황혼을 준비한 일이 이렇게 큰 평지풍파를 일으킬 줄 몰랐다', '문제가 된 농지는 매각이 되는 대로 그 이익을 전부 사회에 환원할 것' 등의 내용이 담긴 부친의 자필편지를 공개하며 "저희 아버님에게 농지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의혹이 있으며 투기의혹으로 비춰질 여지가 있다는 점을 부정하지 않고, 변명하지 않겠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저희 아버님은 성실히 조사받고 그 결과에 따라 적법한 책임을 지실 것이며 저는 어떤 법적 처분이 있든 그 옆을 지킬 것"이라며 "저는 이들의 음해에 정면으로 맞서, 저 자신을 고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권익위는 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윤 의원의 부친이 2016년 세종시 전의면 신방리 소재의 논을 사들인 후 직접 농사를 짓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