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이원영, '투자 귀재' 비판하던 윤희숙 '본인이나 입증하라'[TF사진관]
입력: 2021.08.26 12:23 / 수정: 2021.08.26 12:23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자진사퇴를 밝힌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자진사퇴를 밝힌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자진사퇴를 밝힌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이원영 의원은 하루 전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으로 국회의원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힌 윤희숙 의원에게 날선 비판을 날렸다.

양이원영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부친 농지를 팔아 사회 환원할 생각은 없느냐"라며 "설마 그 땅 팔기 아까워서 사퇴쇼 하는 건 아니라고 믿고 싶다"라고 말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국회의원직 사퇴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의 부친이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국민권익위의 의혹 제기에 책임지는 차원에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에 대해 양이원영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권유를 받지 않은 윤 의원이 사퇴를 선언했으니 다른 의원들은 어찌하란 것이냐"며 "윤 의원과 국민의힘에 요구한다. 쇼 그만하고 성실히 조사 받으라. 유권자 쉽게 속일 수 있다고 생각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무소속인 양이원영 의원은 국민의힘보다 앞서 실시된 국민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모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고 더불어민주당에서 출당 조치된 바 있다.

당시 윤희숙 의원은 양이 의원을 겨냥해 '투자의 귀재'라고 비판하며 '가족 투기 의혹에 성역 없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양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희숙 의원이 '투자의 귀재'가 아닌지 입증하라", "본인이 떳떳하면 특수본 수사를 받아서 부친 땅과 연관이 없음을 인증하면 될 텐데 수사를 피하시려고 그러시나"라고 비판했다.

또 양이 의원은 "저는 억울해서 진실을 밝히려고 성실히 조사받았다"며 "그렇게 억울하면 특수본에 계좌 내역 다 내고 부친 농지 구매와의 연관성 조사를 받으라"고 적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