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콜롬비아와 '보건 협정 및 5개 분야 협력 MOU 체결' [TF사진관]
입력: 2021.08.25 17:45 / 수정: 2021.08.25 18:01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콜롬비아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콜롬비아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콜롬비아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을 맞아 국빈 방한 공식 환영식과 한-콜롬비아 정상회담, 훈장 교환, 협정·서명식 등을 진행했다.

이날 훈장 교환식에서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무궁화대훈장을 수여받았다. 무궁화대훈장은 양국 관계 증진이나 세계 평화, 세계 안보에 기여한 정상에게 수여하는 대한민국 최고 훈장이다.
이날 훈장 교환식에서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무궁화대훈장을 수여받았다. 무궁화대훈장은 양국 관계 증진이나 세계 평화, 세계 안보에 기여한 정상에게 수여하는 대한민국 최고 훈장이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콜롬비아의 보야카 훈장을 수여받았다. 보야카 훈장은 콜롬비아에 있는 가장 최고 등급의 훈장이며 시몬 볼리바르 독립운동가의 계기로 만들어진 것이다.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한국과 콜롬비아 간의 관계를 증진한 공로를 기억해 수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콜롬비아의 보야카 훈장을 수여받았다. 보야카 훈장은 콜롬비아에 있는 가장 최고 등급의 훈장이며 시몬 볼리바르 독립운동가의 계기로 만들어진 것이다.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한국과 콜롬비아 간의 관계를 증진한 공로를 기억해 수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인사말에서 한국-콜롬비아 양국은 식량, 보건, 4차 산업혁명을 비롯한 새로운 도전에 맞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 인사말에서 "한국-콜롬비아 양국은 식량, 보건, 4차 산업혁명을 비롯한 새로운 도전에 맞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콜롬비아 정상회담에서 "콜롬비아와 한국은 내년에 수교 60주년을 맞는다"며 "양국은 상호 보완적인 경제 협력을 통해 공동 번영의 길을 열어왔거 2011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되어 미래 지향적이고 포괄적인 협력의 모범을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콜롬비아는 2회와 3회로 이어지는 P4G 정상회의 개최국으로서,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양국은 식량, 보건, 4차 산업혁명을 비롯한 새로운 도전에 맞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오늘은 콜롬비아와 한국이 발전, 혁신, 창조성 분야에서 협력을 하여 양국 국민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오늘은 콜롬비아와 한국이 발전, 혁신, 창조성 분야에서 협력을 하여 양국 국민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한국전쟁 참전을 언급하며 "70년 전 우리 나라가 같이 공유하고 있는 원칙을 수호하기 위해서 힘을 합치고 단결했다면 오늘은 콜롬비아와 한국이 발전, 혁신, 창조성 분야에서 협력을 하여 양국 국민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라며 "특히 이것은 코로나19와 같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더 빛을 발하고 있다. 그래서 제가 특별한 우호 그리고 우애의 뜻을 가지고 금번 방한을 하게 된 것을 거듭 강조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25일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로세로 주한콜롬비아대사의 한-콜롬비아 보훈 협력 MOU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정상회담 뒤 이어진 한-콜롬비아 협정·양해각서 서명식에서는 보건 협력 협정과 유해 발굴, 문화예술 창의산업, 농업, 창업생태계, 보훈 등 5개 분야에 대한 협력 MOU가 체결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25일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로세로 주한콜롬비아대사의 한-콜롬비아 보훈 협력 MOU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정상회담 뒤 이어진 한-콜롬비아 협정·양해각서 서명식에서는 보건 협력 협정과 유해 발굴, 문화예술 창의산업, 농업, 창업생태계, 보훈 등 5개 분야에 대한 협력 MOU가 체결됐다.

정상회담 뒤 이어진 한-콜롬비아 협정·양해각서 서명식에서는 보건 협력 협정과 유해 발굴, 문화예술 창의산업, 농업, 창업생태계, 보훈 등 5개 분야에 대한 협력 MOU가 체결됐다.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환담 나누는 콜롬비아 영부인 마리아 훌리아나 루이스 산도발 여사의 모습.
김정숙 여사(오른쪽)와 환담 나누는 콜롬비아 영부인 마리아 훌리아나 루이스 산도발 여사의 모습.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