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도 당원도 조직 부하 아냐"…윤석열 공개 비판한 유승민 [TF사진관]
입력: 2021.08.23 11:39 / 수정: 2021.08.23 11:39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흔드는 윤석열 캠프 인사들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윤석열 후보의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흔드는 윤석열 캠프 인사들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윤석열 후보의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흔드는 윤석열 캠프 인사들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윤석열 후보의 직접 사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우리 당의 내홍을 보며 이러다가 정권교체에 실패하는 거 아니냐는 걱정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라며 "이 갈등의 중심에 윤석열 후보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캠프 인사들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본인이 직접 사과해야 한다"라며 "'내 뜻이 아니라'라는 말로 대충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캠프 인사가 계속 당대표를 흔드는데 이런 일이 후보의 승인이나 묵인 없이 과연 가능한 일이냐"라고 말했다.

또 "윤 후보는 정권교체를 하러 우리 당에 온 거냐, 아니면 당권 교체를 하러 온거냐"라며 "행여 힘으로 당을 접수해야 쉽게 후보가 된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잘못된 생각은 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도 당원도 명령 한마디에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조직의 부하들이 아니"라며 "정치는 검찰총장 시절의 습관대로 하면 안된다. 말 한마디조차 조심하고 바르게 해야 한다고"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지금 지지도가 높으니 주변에 충성경쟁하는 부나방들이 모여들 거"라며 "그 사람들이 후보를 망치지 않도록 할 책임은 후보 자신에게 있다"고 말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