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타던' 이준석, 전기차 몰고 국회 출근 [TF사진관]
입력: 2021.08.23 10:12 / 수정: 2021.08.23 16:12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국민의힘 당대표 주차구역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전기차 아이오닉5가 주차돼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서울시 공용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국회 출근한 바 있다. /국회=남윤호·이선화 기자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국민의힘 당대표' 주차구역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전기차 아이오닉5가 주차돼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서울시 공용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국회 출근한 바 있다. /국회=남윤호·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따릉이' 출근으로 화제가 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번에는 전기차로 국회에 출근했다.

23일 국회 본청 현관 앞 국민의힘 대표의 주차 공간에 이준석 대표의 은색 전기차가 주차됐다. 그간 국회의원들이 자주 사용하는 카니발, 제네시스 등과 다른 선택이라 눈길을 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이 거주하는 상계동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 역까지 지하철로 이동한 뒤 국회 본관까지 서울시 공용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이동해 왔다.

이준석 대표가 6월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대표가 6월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출근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준석 대표가 6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원코리아 혁신포럼 출범식에 참석하기 위해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이준석 대표가 6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원코리아 혁신포럼 출범식에 참석하기 위해 따릉이를 이용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이 대표는 지난주 현대자동차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5'를 인도받았고, 이날 직접 운전해 국회로 출근했다. 이 대표는 수행비서 없이 자신이 직접 운전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역시 수행비서가 운전하는 차를 타던 기존 국회 의원들과 차별화된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의 신차 아이오닉5가 23일 국회 본청 앞 주차구역의 국민의힘 당대표 표지석 앞에 주차돼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준석 대표의 신차 '아이오닉5'가 23일 국회 본청 앞 주차구역의 '국민의힘 당대표' 표지석 앞에 주차돼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 대표는 지난주 현대자동차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5를 인도받았고, 이날 직접 운전해 국회로 출근했다. 이 대표는 수행비서 없이 자신이 직접 운전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 대표는 지난주 현대자동차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5'를 인도받았고, 이날 직접 운전해 국회로 출근했다. 이 대표는 수행비서 없이 자신이 직접 운전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 대표는 6.11 당 대표 선거 당시 나경원 전 의원이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신진 세력을 '스포츠카'에 비유한 것에 전기차로 응수한 바 있다. 그는 "사실 제가 올초에 주문 넣은 차는 전기차라서 매연도 안나오고 가속도 빠르고 전기차 전용플랫폼이라 내부공간도 넓어서 많이 태울 수 있는 아이오닉5다"라며 "원할때는 내 차의 전기를 다른 사람을 위해 뽑아줄 수 있는 V2L기능도 있더라. 깨끗하고, 경쾌하고, 짐이 아닌 사람을 많이 태울 수 있고, 내 권력을 나누어줄 수 있는 그런 정치하겠다"고 말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