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 구상 밝힌 이재명…한반도 평화, 최우선 과제는 '북핵' [TF사진관]
입력: 2021.08.22 12:36 / 수정: 2021.08.22 12:36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서 한반도 정책 대전환 시대의 통일외교 구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서 한반도 정책 '대전환 시대의 통일외교 구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서 한반도 정책 '대전환 시대의 통일외교 구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대외적으로 미·중 전략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한반도를 둘러싼 정치·경제·군사 전반의 대립이 본격화 되고 있다"라며 "대내적으로는 대북정책에 있어 새로운 접근법을 모색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또 "대전환의 시대, 통일외교 정책 역시 이념과 체제를 뛰어넘어 남북 모두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 방향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라며 "북핵문제, 유엔 제재 등 난관도 있지만 기회 요인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가 만든 남북관계의 토대 위에서 새롭고 전면적인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라며 "우리 안보를 위협하고 경제성장을 가로막아 온 분단과 대결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겠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북핵 문제를 꼽았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조건부 제재완화와 단계적 동시행동'이다.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을시 즉각적인 제재 복원을 전제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대북제재 완화조치를 단계적으로 동시에 실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조건부 제재완화와 단계적 동시행동 방안을 구체화해서 북한과 미국에 제안하겠다"라며 "바이든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나 문제를 풀겠다"라고 말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