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대형 산불에 6000명 대피'…마크롱 "최악은 피했다" [TF사진관]
입력: 2021.08.18 15:33 / 수정: 2021.08.18 15:33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동부 바르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해 르뤽 인근 숲이 불에 타고 있다. /르뤽=AP.뉴시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동부 바르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해 르뤽 인근 숲이 불에 타고 있다. /르뤽=AP.뉴시스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프랑스 남동부 바르 지역에 대형 산불이 발생해 수 천명이 대피했다고 17일(현지시간) BFM 방송이 보도했다.

전날 오후 툴롱에서 시작된 이번 화재는 지중해에서 불어오는 강풍의 여파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날 오후 6시까지도 잡히지 않은 채 6000헥타르(약 60㎢)를 태우고 주택 100채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AP통신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지역 주민과 인근 캠핑장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있던 6000여 명이 대피했다. 당국은 살수 비행기와 소방 헬기, 소방대원 900명을 동원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 등과 함께 현장을 방문해 소방대원을 독려하고 상황을 점검한 뒤 취재진 앞에서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고 말했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