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尹 정리된다' 논란에 "원희룡, 분탕질 그만!" [TF사진관]
입력: 2021.08.18 12:19 / 수정: 2021.08.18 12:19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원희룡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이날 하 의원은 "확실하지 않은 것을 확대 과장해 당의 분란을 증폭시키고 있는 원 전 지사의 분별없는 연쇄 폭로전에 심각한 우려와 분노의 뜻을 밝힌다"라며 "더 이상 분탕질로 당을 흔들지 말고 즉각 대선 예비후보에서 사퇴하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원 전 지사는 2주 전에는 우리 당 경선준비위원회를 적극 인정하는 입장이었고, 당시 원 전 지사는 경준위 봉사활동에 불참했다고 윤 전 총장을 공격했다"라면서 "최근 태도가 돌변해 '자격도 없는 경준위가 토론회를 연다'며 경준위를 공격하고 분란 증폭의 주역으로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중진에 대선주자라는 사람이 사적 대화 내용까지 과장·왜곡해 뒷북 공개하면서 당내 분란을 부추기는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라며 "당대표 몰아내고 전당대회라도 나올 생각인가, 아니면 자신의 이름값을 높이려는 의도인가"라고 반문했다.

하 의원은 "앞으로 누가 원 전 지사와 통화하려고 하겠나"라며 "통화내용을 왜곡해서 뒤통수치는 대통령이 등장하면 대한민국 신인도는 땅바닥에 처박힐 것이고 대통령 후보로서 자격상실이다"라고 덧붙였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