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7.2 강진' 참상...사망자는 1419명 [TF사진관]
입력: 2021.08.17 14:16 / 수정: 2021.08.17 14:17
아이티에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한 14일(현지시간) 아이티 레카이의 한 주민이 무너진 집 앞에 망연자실하게 서 있다. /레카이=AP.뉴시스
아이티에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한 14일(현지시간) 아이티 레카이의 한 주민이 무너진 집 앞에 망연자실하게 서 있다. /레카이=AP.뉴시스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아이티에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한 14일(현지시간) 아이티 레카이의 한 주민이 무너진 집 앞에 망연자실하게 서 있다.

이번 지진의 진앙은 수도 포르토프랭스에서 125㎞ 떨어진 곳으로, 아이티 정부는 16일(현지시간) 이번 지진으로 인해 숨진 사망자 수가 1419명, 부상자가 6900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한 아이티.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한 아이티.

지진으로 인해 처참하게 무너진 호텔과
지진으로 인해 처참하게 무너진 호텔과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는 1개월간의 비상사태를 선언했고, "우리는 더욱 빠른 속도로 행동할 것"이라며 "최대한 많은 수의 피해자를 돕기 위해 지원 규모를 10배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 AP에 따르면 미국 국제개발처(USAID)가 65명의 구조팀을 아이티에 파견했고, 쿠바에서 파견한 253명의 의료팀도 활동을 시작했고, 헨리에타 포레 유니세프 사무총장은 많은 아이티인들에게 의료, 깨끗한 물, 쉼터 등 인도적 지원이 긴급하다고 강조했다.

붕괴된 성당.
붕괴된 성당.

무너진 건물의 잔해를 치우는 모습과
무너진 건물의 잔해를 치우는 모습과

실종자를 찾는 주민들.
실종자를 찾는 주민들.

식량을 배급 받기 위해 기다리며 눈물을 흘리는 한 소년과
식량을 배급 받기 위해 기다리며 눈물을 흘리는 한 소년과

줄을 서서 기다리는 주민들.
줄을 서서 기다리는 주민들.

배급되는 식량을 향한 간절한 손길.
배급되는 식량을 향한 간절한 손길.

11년 만에 또 발생한 강진.
11년 만에 또 발생한 강진.

설상가상으로 시속 15km의 속도로 아이티를 향하고 있는 열대성 저기압 '그레이스'로 추가적인 산사태와 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열대성 폭풍이었다가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다소 약해진 '그레이스'가 아이티에 최대 381mm의 비를 뿌리면서 추가적인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설상가상으로 그레이스의 위협을 받는 아이티.
설상가상으로 '그레이스'의 위협을 받는 아이티.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로 인한 정치적 혼돈과 코로나19의 대유행, 빈곤 악화 등 악재에 더해 강진으로 고통 받는 아이티.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로 인한 정치적 혼돈과 코로나19의 대유행, 빈곤 악화 등 악재에 더해 강진으로 고통 받는 아이티.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6일 아이티 강진으로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아리엘 앙리 총리 앞으로 위로전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위로전에서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많은 아이티 국민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고, "아이티 국민이 하나가 되어 조속한 수습과 복구가 이루어지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정부가 아이티의 긴급 구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원 노력에 동참할 것"이라고 했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