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퇴' 쿠오모 뉴욕주지사, '팬데믹 영웅의 몰락' [TF사진관]
입력: 2021.08.11 11:24 / 수정: 2021.08.11 11:24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10일 (현지시간) 뉴욕에서 사임을 발표한 후 헬기 탑승을 준비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10일 (현지시간) 뉴욕에서 사임을 발표한 후 헬기 탑승을 준비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11명 성추행 의혹을 받는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10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사무실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헬기를 타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전·현직 보좌관 등 모두 11명의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뉴욕주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가 나온 지 일주일 만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TV 생중계 연설을 통해 나는 뉴욕을 사랑하고, 뉴욕에 방해가 되고 싶지 않다며 업무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신화.뉴시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TV 생중계 연설을 통해 "나는 뉴욕을 사랑하고, 뉴욕에 방해가 되고 싶지 않다"며 "업무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신화.뉴시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TV 생중계 연설을 통해 "나는 뉴욕을 사랑하고, 뉴욕에 방해가 되고 싶지 않다"며 "업무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조사는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이라고 항변하며 "내가 지금 도울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한 발짝 물러나서 주 정부가 주를 다시 통제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퇴 시점은 14일 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쿠오모 주지사의 딸 마이클라 케네디 쿠오모(왼쪽)와 스테파니 벤튼(Stephanie Benton) 사무국장, 멜리사 드로사(Melissa DeRosa) 전 행정장관이 쿠오모 지사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쿠오모 주지사의 딸 마이클라 케네디 쿠오모(왼쪽)와 스테파니 벤튼(Stephanie Benton) 사무국장, 멜리사 드로사(Melissa DeRosa) 전 행정장관이 쿠오모 지사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또 그는 3명의 딸에게 "의도적으로 여성을 무시하거나, (그들이) 원하는 방식과 다르게 여성을 대우하지 않았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며 "나는 실수를 했고, 사과했고, 그로부터 배웠다. 인생이 그런 것이다"이라고 말했다.

굳은 표정의 쿠모오 지사. /뉴욕=AP.뉴시스
굳은 표정의 쿠모오 지사. /뉴욕=AP.뉴시스

쿠오모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던 지난해 솔직하고 가감없는 기자회견으로 인기를 얻으며, 민주당의 잠재적 대권 주자로도 거론됐다. 이후 양로원에서의 사망자 축소·은폐 의혹과 총 11명에 달하는 여성에게 성희롱했다는 주 법무장관의 보고서 발표에 결국 그는 사퇴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던 지난해 솔직하고 가감없는 기자회견으로 인기를 얻으며, 민주당의 잠재적 대권 주자로도 거론됐다. /뉴욕=AP.뉴시스
쿠오모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던 지난해 솔직하고 가감없는 기자회견으로 인기를 얻으며, 민주당의 잠재적 대권 주자로도 거론됐다. /뉴욕=AP.뉴시스

쿠오모 주지사를 고소한 여성은 총 11명으로, 이 중 9명은 전·현직 공무원이다. 뉴욕주 검찰은 수만 건의 서류를 검토하고 179명의 증인과 참고인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에 참여한 변호사 앤 클라크는 "직장 내 성추행에 대한 법적 기준을 명확히 충족, 그것을 훨씬 능가한다"고 말했다.

떠나는 쿠오모 지사와 일행. /뉴욕=AP.뉴시스
떠나는 쿠오모 지사와 일행. /뉴욕=AP.뉴시스

바이든 대통령은 쿠오모 주지사의 사퇴 발표 뒤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그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쿠오모 지사의 남은 임기는 캐시 호컬(62) 부지사가 맡는다. 뉴욕에서 여성 주지사가 탄생한 건 처음이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