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힘 버스 탑승!'…이준석, "목적지까지 안락한 운행 할 것" [TF사진관]
입력: 2021.08.02 11:24 / 수정: 2021.08.02 11:42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게 국민의힘 입당을 축하하는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게 국민의힘 입당을 축하하는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게 국민의힘 입당을 축하하는 배지를 달아주며 환영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달 30일 윤석열 예비 후보가 전격 입당할 당시 지방 행사를 소화하고 있었다.

이날 이준석 대표는 "지난번 치맥 회동 때 대동소이라는 말을 했는데 이제 윤 전 총장도 우리 당 식구가 됐으니 대동단결, 결국 우리는 하나라는 걸 강조하게 될 것 같다"라며 "버스에 타신 모든 분들께 안락하고 안전한 경험, 무엇보다 목적지까지 문제없이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당과 지도부의 역할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지난 30일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회의장 뒤 배터리 그래프에 '완충(완전충전)' 표시를 알리는 스티커를 부탁한 후 "오해하실 분들이 있을까 봐 말씀드리자면 국민의당과 합당이 끝나면 배터리끼리 합치는 그림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중도나 진보에 계신 분들과 어떤 교감이나 양해 상의도 없이 전격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을 했다"라며 "그분들이 조금 상심하셨을 수도 있지만, 대승적으로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국민의힘이 더 보편적인 지지를 받고 있고, 당 소속으로 나라의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국민과 함께 하는 것이 더 올바른 생각이란 판단에 예상보다 좀 더 일찍 입당하게 됐다"라고 언급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