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벅찬데 폭염까지'...의료진의 '고군분투' [TF사진관]
입력: 2021.07.29 12:47 / 수정: 2021.07.29 12:47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더위를 식히며 검사자를 기다리고 있다. /대구=뉴시스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더위를 식히며 검사자를 기다리고 있다. /대구=뉴시스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국내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폭염까지 겹치며 의료진은 그야말로 '고군분투' 하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9일 0시 기준 1674명을 기록했다. 전날 역대 최대치였던 1896명보다 222명 감소했지만, 지난해 1월 코로나19 유입 이후 4번째 많은 수치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설치된 그늘막 아래에서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설치된 그늘막 아래에서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뉴시스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은 코로나 확산세와 폭염이라는 복병까지 겹치며 열악한 상황에 놓였다. 각 지자체는 선별진료소에 그늘막을 설치하고 의료진에게 쿨링조끼를 지급하는 등 폭염에 대한 대책마련에 나섰지만 의료진들은 여전히 방역 최전선에서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더위를 피하기 위해 밀짚모자를 쓰고 있다. /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더위를 피하기 위해 밀짚모자를 쓰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대도시와 서해안, 남해안 등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등 폭염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여, 의료진의 폭염 극복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얼음 조끼를 입고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얼음 조끼를 입고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뉴시스

29일 오전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기다리고 있다. /대구=뉴시스
29일 오전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기다리고 있다. /대구=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의 장갑이 땀으로 가득 차 있다. /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동작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의 장갑이 땀으로 가득 차 있다. /뉴시스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더위에 지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구=뉴시스
28일 오전 대구 달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더위에 지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대구=뉴시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