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권주자 첫 토론…'이명박·박근혜 사면' 전원 '찬성 아냐'[TF사진관]
입력: 2021.07.29 11:00 / 수정: 2021.07.29 13:53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왼쪽부터)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왼쪽부터)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왼쪽부터)가 28일 오후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 사면이 필요하냐'는 OX 퀴즈에서 이재명, 김두관, 박용진, 추미애 후보는 'X'를 들고 사면에 대한 반대 입장을 확실히 밝혔다.

정세균, 이낙연 후보의 경우 앞뒤 OX가 표시된 판넬을 세로로 들어 찬반이 아닌 중립적 의사를 밝혔다.

정세균 후보는 "사면권은 대통령 고유 권한이고 국민적 공감대가 만들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대통령께서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살피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