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광화문 떠나는 '세월호 기억공간', 시의회로 이전 [TF사진관]
입력: 2021.07.27 14:51 / 수정: 2021.07.27 14:51
세월호 유가족들이 27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옮기기 위해 세월호 조형물을 옮기고 있다. /남용희 기자
세월호 유가족들이 27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옮기기 위해 세월호 조형물을 옮기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세월호 유가족들이 27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에서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옮기기 위해 세월호 조형물을 옮기고 있다.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에 마련된 희생자들의 사진.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에 마련된 희생자들의 사진.

이날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희생자들의 사진과 물품 등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새 기억공간 자리는 서울시의회 1층 전시관에 마련됐다.

유족들이 희생자들의 사진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유족들이 희생자들의 사진 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공사를 앞두고 유족 측에 기억공간 철거를 통보했고, 지난 23일부터 정리를 시도하며 유족 측과 대치 상황을 이어왔다. 이에 유족들은 오늘 오전까지 일시 유예를 요청했고 서울시는 이를 받아들여 서울시의회 1층 전시관으로 임시공간을 이전했다.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이전을 위해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이전을 위해

희생자들의 사진을 옮기는 유가족들.
희생자들의 사진을 옮기는 유가족들.

비워져 가는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비워져 가는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방향과 일정을 전하는
향후 방향과 일정을 전하는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묵념하는 유가족들.
묵념하는 유가족들.

옮겨지는 세월호 조형물과
옮겨지는 세월호 조형물과

아이들의 사진 액자를 넣은 박스.
아이들의 사진 액자를 넣은 박스.

옮겨지는 물품들.
옮겨지는 물품들.

그리고 노란 리본.
그리고 노란 리본.

서울시의회로 이동하는
서울시의회로 이동하는

광화문광장 기억공간 물품들.
광화문광장 기억공간 물품들.

임시공간에 놓인 기억공간 물품들.
임시공간에 놓인 기억공간 물품들.

이병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오른쪽) 설명 듣는 유가족들 및 관계자들.
이병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오른쪽) 설명 듣는 유가족들 및 관계자들.

7년 만에 광화문광장에서 시의회로 이전한 세월호 기억공간.
7년 만에 광화문광장에서 시의회로 이전한 세월호 기억공간.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