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과 대동소이했다"…이준석, 치맥회동 후 '국민의힘 배터리 추가!' [TF사진관]
입력: 2021.07.26 10:24 / 수정: 2021.07.26 10:24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회의장 배경막에 있는 로딩중 그래프에 한 칸을 추가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회의장 배경막에 있는 '로딩중' 그래프에 한 칸을 추가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회의장 배경막에 있는 '로딩중' 그래프에 한 칸을 추가하고 있다.

이날 이준석 대표는 25일 저녁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을 언급하며 "대동소이를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과) 정권교체를 향한 의지와 방법론, 세부경로에 대해서 큰 줄기가 맞고 약간의 차이만 존재했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저는 회의장 뒤에 있는 배터리 한 칸을 채우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선과 관련해 "이번 선거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탄핵의 강에 들어가는 쪽이 질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는지를 두고 이전투구를 벌이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내년에 투표하는 만 18세 유권자들은 자신들이 돌 지나기 전에 일어난 탄핵에 보다는 젊은 세대 입장을 들어주는 쪽에 더 관심 가질 것"이라며 "우리 당은 이번 대통령 경선 후보에서 탄핵의 강을 넘어선 성숙한 모습으로 국민의힘이 상대당에 비해 선봉에 서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