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망언'...어두운 표정으로 법정 향하는 류석춘 [TF사진관]
입력: 2021.07.21 11:37 / 수정: 2021.07.21 11:37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섰다는 발언으로 재판에 넘겨진 류석춘 전 연세대 교수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섰다는 발언으로 재판에 넘겨진 류석춘 전 연세대 교수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섰다는 발언으로 재판에 넘겨진 류석춘 전 연세대 교수가 2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류 전 교수는 지난 2019년 9월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매춘에 종사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된 것'이란 취지의 발언을 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