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 카드' 황의조,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골문' [TF사진관]
입력: 2021.07.17 00:00 / 수정: 2021.07.17 00:00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볼다툼을 하고 있다. /상암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볼다툼을 하고 있다. /상암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상암월드컵경기장=남용희 기자]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축구대표팀 평가전 대한민국과 프랑스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볼다툼을 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권창훈의 페널티킥 골로 리드했으나 후반에 2골을 내주며 1대 2로 역전패 했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오는 17일 결전지인 일본으로 건너간다.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B조에 속한 한국은 오는 22일 뉴질랜드와 1차전을 시작으로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와 차례로 맞붙는다.

경기 초반부터 프랑스 골문을 두드리는 황의조.
경기 초반부터 프랑스 골문을 두드리는 황의조.

프랑스 베르나르도니 골키퍼(오른쪽)와 치열한 공중볼 다툼.
프랑스 베르나르도니 골키퍼(오른쪽)와 치열한 공중볼 다툼.

이번엔 머리로!
'이번엔 머리로!'

포지션 상 자주 골키퍼와 부딪히는 황의조.
포지션 상 자주 골키퍼와 부딪히는 황의조.

경합 과정 중 반칙으로 사과하는 황의조(가운데).
경합 과정 중 반칙으로 사과하는 황의조(가운데).

김학범 감독의 격려를 받으며 교체됐지만,
김학범 감독의 격려를 받으며 교체됐지만,

아쉬움 남긴 채 도쿄로 떠나는 황의조.
아쉬움 남긴 채 도쿄로 떠나는 황의조.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