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앞둔 김학범호'…파주NFC 입소 [TF사진관]
입력: 2021.07.02 15:41 / 수정: 2021.07.02 15:41
도쿄올림픽 축구 대표팀에 합류한 황의조(왼쪽 위) 및 선수들이 2일 오후 경기도 파주NFC(축구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앞두고 건물에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파주=이선화 기자
도쿄올림픽 축구 대표팀에 합류한 황의조(왼쪽 위) 및 선수들이 2일 오후 경기도 파주NFC(축구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앞두고 건물에 들어서며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파주=이선화 기자

[더팩트ㅣ파주=이선화 기자] 도쿄올림픽 축구 대표팀에 합류한 김진규와 김동현, 엄원상(왼쪽부터)이 2일 오후 경기도 파주NFC(축구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앞두고 건물에 들어서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이유로 이번 대회에 한해 엔트리를 22명 늘리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골키퍼 안찬기(수원)와 수비수 이상민(이랜드), 강윤성(제주), 미드필더 김진규(부산)를 추가 발탁했다.

손 흔들며 걸어오는 황의조
손 흔들며 걸어오는 황의조

이번 도쿄올림픽 대표팀 최종 명단에는 네 명의 선수 포함 송범근(전북현대)과 안준수(부산아이파크), 김재우(대구FC), 김진야(FC서울), 설영우(울산현대), 이유현(전북현대), 정태욱(대구FC),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동현(강원FC), 원두재(울산현대), 이강인(발렌시아), 이동경(울산현대), 정승원(대구FC), 송민규(포항스틸러스), 엄원상(광주FC), 이동준(울산현대), 권창훈(수원), 황의조(보르도)까지 총 22명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오는 13일 용인 미르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 올림픽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코칭 스태프와 주먹인사 나누고
코칭 스태프와 주먹인사 나누고

오늘 훈련 기대해주세요
"오늘 훈련 기대해주세요"

함께 걸어오는 원두재와 이강인, 김진야(왼쪽부터)
함께 걸어오는 원두재와 이강인, 김진야(왼쪽부터)

김민재와 김진규, 김동현, 엄원상(왼쪽부터)
김민재와 김진규, 김동현, 엄원상(왼쪽부터)

손 흔드는 김민재
손 흔드는 김민재

김진규와 김동현, 엄원상(왼쪽부터)
김진규와 김동현, 엄원상(왼쪽부터)

골키퍼 안준수
골키퍼 안준수

미드필더 강윤성
미드필더 강윤성

추가 합류한 안찬기
추가 합류한 안찬기

김재우
김재우

코칭스태프와 함께 포즈 취하는 설영우
코칭스태프와 함께 포즈 취하는 설영우

송범근
송범근

이상민, 이동준, 이동경(왼쪽부터)
이상민, 이동준, 이동경(왼쪽부터)

권창훈(왼쪽)과 정태욱
권창훈(왼쪽)과 정태욱

양손 흔들며 걸어오는 정승원
양손 흔들며 걸어오는 정승원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