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한국항공우주산업 해킹…'사이버 테러 비상사태' 선포 촉구한 하태경 [TF사진관]
입력: 2021.07.01 10:50 / 수정: 2021.07.01 10:50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해킹 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 선포를 촉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해킹 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 선포를 촉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해킹 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 선포를 촉구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KAI는 2021년 6월 16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해킹 사실을 전달 받고 긴급 조치를 시행, 침해 경로는 VPN 취약점을 통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같은 해킹 행태는 지난달 14일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인 '킴수키'로부터 해킹당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원자력연구원 사건의 수법과 같다.

하 의원은 해킹 사태에 대해 "정부는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에 따라 국가 비상사태에 준하는 사이버공격 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해 범정부적인 총력 대응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라며 "한미 공동으로 사이버 안보 긴급회의를 열어 즉각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