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석열 엄호'…이준석 "X파일 짜증만 유발", 안철수 "흠집내기" [TF사진관]
입력: 2021.06.21 10:37 / 수정: 2021.06.21 10:37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각각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각각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각각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이 대표와 안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에 관해 언급하며 윤 전 총장 감싸기에 나섰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최고위에 참석해 "유력 대선 주자 검증은 필요하지만, 내용 없는 X파일은 국민의 피로와 정치권의 짜증만 유발한다"라며 "문제 될만한 내용 있으면 이미 삼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 역시 국민의당 최고위에서 "송영길 대표는 야권의 특정 후보에 대한 X파일이 존재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야권 대선주자의 정치적 움직임을 봉쇄하고 흠집 내기 위한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라며 "송 대표는 여당과 자신이 가진 파일을 즉시 공개해야 하고 내용에 허위나 과장이 있으면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