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광주 사고 기본 지키지 않은 것…엄정히 책임 묻겠다" [TF사진관]
입력: 2021.06.18 15:35 / 수정: 2021.06.18 15:35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노형욱 국토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노 장관은 광주 건물붕괴 사건 관련 현안보고에서 "사고의 정확한 원인은 사고조사위원회 조사와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해체계획서 작성에서 감리까지 기본적인 안전장치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사고조사 결과와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경찰 수사를 통해 부럽행위가 밝혀지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책임을 묻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9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지역에서 철거 공사 중이던 5층짜리 상가 건물이 무너지면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해당 건물의 시공사다.

현대산업개발은 철거 과정에서 재하도급 형태로 불법 공사를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 철거업체 관계자, 감리자 등 총 14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