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공방'…국회 법사위, '서욱-박범계-최재형-김상환-김진욱' 출석 [TF사진관]
입력: 2021.06.18 12:53 / 수정: 2021.06.18 12:53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최재형 감사원장,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김진욱 공수처장(왼쪽부터)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최재형 감사원장,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김진욱 공수처장(왼쪽부터)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최재형 감사원장,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김진욱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왼쪽부터)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이날 법사위에는 최근 공군 여중사 성폭력 사망 사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 논란, 검찰 조직계편안 등 다양한 문제로 관심을 받고 있는 인사들이 자리했다.

범야권 대선 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최재형 감사원장은 대선 출마 질의에 "최근 저의 거취 등으로 언론이나 정치권의 억측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이 부분에 대해 제 생각을 정리해 조만간 입장 밝힐 것"이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 수사와 관련해 논란이 된 김진욱 공수처장은 "공수처가 들여다 볼 가치가 있는 사건들은 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하고, 필요하면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답하며 "선거에는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