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비엔나 식물원에 호미와 한반도 고유 식물 표본 증정' [TF사진관]
입력: 2021.06.15 09:41 / 수정: 2021.06.15 09:41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왼쪽)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 식물원을 방문한 가운데 식물원측에 선물할 호미를 설명하고 있다. /비엔나=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왼쪽)가 1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 식물원을 방문한 가운데 식물원측에 선물할 호미를 설명하고 있다. /비엔나=뉴시스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오후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대통령 부인과 함께 빈 대학 식물원을 찾아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 여사는 미하엘 킨 식물원장 등 연구진과 가진 간담회에서 "심각한 기후위기 속에서 지구의 많은 생물종들이 사라지고 있다"며 미래세대와 나눠쓰는 지구를 위해 '더 늦기 전에'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를 약속한 P4G 서울정상회의를 언급하고, 생물다양성을 지키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는 빈 대학 연구원들의 발표를 경청했다.

김정숙 여사가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 식물원을 방문한 가운데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 식물원을 방문한 가운데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식물원에 선물 할 호미에 대해 설명하는 김정숙 여사.
식물원에 선물 할 호미에 대해 설명하는 김정숙 여사.

김정숙 여사는 국립생물자원관이 엄격한 절차를 밟아 기증한 한반도 고유식물 솜다리, 산솜다리, 제주고사리삼 표본 5점과 솜다리 채색화 1점을 전달했다.
김정숙 여사는 국립생물자원관이 엄격한 절차를 밟아 기증한 한반도 고유식물 솜다리, 산솜다리, 제주고사리삼 표본 5점과 솜다리 채색화 1점을 전달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 여사는 빈 대학 식물 연구원들을 위해 호미를 선물했다. 호미에 대해 김 여사는 "지구의 초록을 돌보는 여러분을 닮았다"면서 "아주 오래 전부터 한국의 밭에서 사용한 한국인의 연장이며 아마존에서 절찬리에 판매 중인 명품 농기구"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생물 다양성을 위한 두 나라의 연구협력이 이어지길 바란다"며 국립생물자원관이 엄격한 절차를 밟아 기증한 한반도 고유식물 솜다리, 산솜다리, 제주고사리삼 표본 5점과 솜다리 채색화 1점을 전달하기도 했다.

또 간담회 이후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국내산 친환경운동화를 슈미다우어 여사에게 선물해 '지구를 위한 책임있는 한 걸음'을 약속하기도 했다.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왼쪽)에게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국내산 친환경운동화를 선물한 김정숙 여사.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영부인(왼쪽)에게 폐 페트병을 재활용한 국내산 친환경운동화를 선물한 김정숙 여사.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