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합니다'…우상호-김한정-김회재, 부동산 투기 의혹 해명 기자회견 [TF사진관]
입력: 2021.06.08 17:16 / 수정: 2021.06.08 17:16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우상호, 김한정,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권익위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관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우상호, 김한정,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권익위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관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우상호, 김한정,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부터)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권익위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관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권익위의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을 받는 소속 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해당 의원들에게 탈당을 권유키로 했다. 이에 우상호와 김한정, 김회재 의원은 즉시 해명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했다.

소통관에서 입장발표하는 우상호
소통관에서 입장발표하는 우상호

농사를 짓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라는 판단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농사를 짓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라는 판단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취재진의 질문에 적극 답하는 우 의원
취재진의 질문에 적극 답하는 우 의원

우상호 의원은 "해당 토지의 구입은 어머님의 사망으로 갑자기 묘를 구하는 과정에서 부득이하게 발생한 일이고, 매입 당시 토지용도는 밭이었다"라며 "전체 토지의 3분의 2는 사과나무, 자두나무 등을 심고, 나머지 3분의 1은 옥수수와 콩, 배추 등을 재배하고 있다. 농사를 짓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라는 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해명했다.

김한정 의원은 "남양주 북부에 있는 230평 토지로 왕숙신도시가 확정된 지 1년 7개월이 지나서 구입한 것"이라고 말하며 "농지법 위반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 5월 경기북부경찰청은 범죄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혐의없음 처분을 내린 바 있다"라고 강조했다.

해명자료와 함께 입장 밝히는 김한정
해명자료와 함께 입장 밝히는 김한정

농지법 위반으로 이미 경찰조사를 받았고, 지난 5월 경기북부경찰청이 혐의없음 처분을 내린 바 있습니다
"농지법 위반으로 이미 경찰조사를 받았고, 지난 5월 경기북부경찰청이 혐의없음 처분을 내린 바 있습니다"

김 의원이 공개한 해당 농지의 수사결과 통지서
김 의원이 공개한 '해당 농지'의 수사결과 통지서

김회재 의원 역시 "매수인 한 모씨와는 친인척 등 아무런 관계도 없으며, 정상적인 매매임에도 불구하고권익위가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라고 밝히며, 명의신탁 의혹 해명을 위한 아파트 매매 계약서를 공개했다.

한편, 권익위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의원 명단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소지 의원(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업무상 비밀이용의혹 소지(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홍, 우상호) 총 12명이다.

입장 밝히는 김회재
입장 밝히는 김회재

명의신탁 의혹을 해명하고자 부동산 매매 계약서까지 공개한 김 의원
명의신탁 의혹을 해명하고자 부동산 매매 계약서까지 공개한 김 의원

정상적인 매매임에도 권익위가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에 강력히 항의합니다
"정상적인 매매임에도 권익위가 이러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에 강력히 항의합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