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우상호 등'…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12명 공개 [TF사진관]
입력: 2021.06.08 16:28 / 수정: 2021.06.08 16:28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고 대변인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모든 당대표 후보들이 부동산 문제에 엄정하게 대응할 것을 공약했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키로 결정했다"라고 말하며 "동료의원들이 하루속히 의혹을 해소하고 민주당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명단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소지 의원(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소지 의원(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 의원(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홍, 우상호) 총 12명이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