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된' 노무현 서거 12주기 추도식 [TF사진관]
입력: 2021.05.23 15:45 / 수정: 2021.05.23 15:45
권양숙 여사, 김부겸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경남=뉴시스
권양숙 여사, 김부겸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경남=뉴시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23일 권양숙 여사, 김부겸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추도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날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유족과 김부겸 국무총리, 각 정당 대표, 여권 대선주자들이 집결해 고인을 기렸다.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해 행사 참석 인원은 70여명으로 제한됐으나, 시민들이 현장을 찾아 통제선 밖에서 추도식을 지켜보며 고인을 추모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권양숙 여사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권양숙 여사에게 인사하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추도식에 입장하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추도식에 입장하며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이 엄수되고 있다.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이 엄수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영상 시청하는 참석자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영상 시청하는 참석자들.

추도식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추도식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묘역에 참배하는 권양숙 여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곽상언 변호사(왼쪽부터).
묘역에 참배하는 권양숙 여사,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곽상언 변호사(왼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송영길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부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송영길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부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와 정세균 전 총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왼쪽)와 정세균 전 총리.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