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임직원 배웅 받으며 마지막 길 떠나는 고 신춘호 회장 [포토]
입력: 2021.03.30 08:52 / 수정: 2021.03.30 08:52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농심 창업주 고 신춘호 회장 영결식이 30일 오전 서울 동작구 대방동 농심 본사에서 열린 가운데 본사 직원들의 배웅 속에 운구행렬이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고인의 운구 행렬은 오전 5시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출발해 서울 용산구 자택을 들른 뒤 대방동 본사에 도착했다. 유족과 농심 임직원이 모인 가운데 고인의 영결식이 치러졌다. 영결식에는 장남인 신동원 농심 부회장과 신동윤 율촌화학 부회장, 신동익 메가마트 부회장, 신현주 농심기획 부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부인인 차녀 신윤경 씨, 고인의 동생인 신준호 푸르밀 회장 등이 참석했다.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