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완화, PC방·학원·마트 정상 영업…'손님 맞이로 분주' [TF사진관]
입력: 2021.02.15 17:55 / 수정: 2021.02.15 17:55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서울 신촌의 한 PC방에서 24시간 정상영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이새롬 기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서울 신촌의 한 PC방에서 24시간 정상영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 인근 한 PC방 내부에 24시간 정상 영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이날부터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수도권에서는 PC방과 영화관, 오락실, 놀이공원, 학원, 독서실, 대형마트, 이미용업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이 완전히 풀렸다. 거리두기는 완화됐지만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서울 신촌의 한 스터디카페를 운영하는 A 씨는 정상영업을 할 수 있게 된 것을 반기며 "코로나사태 이후 계속 적자다. 비싼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워 언제까지 영업을 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가 종식되기만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 건대의 한 PC방 점장은 "모든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수시로 KF94 마스크를 지급하고, 매일 철저한 소독과 청결을 유지하며 코로나 방역에 힘쓰고 있다"며 정상영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 제한도 오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춰졌다. 그 이후로 포장·배달은 가능하다. 수도권 학원은 기존 오후 9시까지만 대면 수업이 가능했지만, 이날부터는 시설 면적 8㎡(약 2.4평)당 한 명 혹은 좌석을 두 칸 띄워 앉으면 별도의 영업시간 제한이 없게 된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서울 신촌 인근 PC방에 손님이 들어서고 있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서울 신촌 인근 PC방에 손님이 들어서고 있다.

야간운영 재개를 자축하며 안내문을 붙인 한 PC방
야간운영 재개를 자축하며 안내문을 붙인 한 PC방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수도권에서는 영화관, PC방, 오락실, 놀이공원, 학원, 독서실, 대형마트, 이미용업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이 완전히 풀렸다.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수도권에서는 영화관, PC방, 오락실, 놀이공원, 학원, 독서실, 대형마트, 이미용업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영업시간 제한이 완전히 풀렸다.

서울 건대 인근 한 PC방 점장이 매일 방역 횟수를 기록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 건대 인근 한 PC방 점장이 매일 방역 횟수를 기록한 문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방역이 끝난 상영관이 손님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방역이 끝난 상영관이 손님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거리두기 완화로 영업시간이 늘며 심야 상영이 가능해졌다. 이날 한 영화의 마지막 상영 시간이 21시로 늘어났다.
거리두기 완화로 영업시간이 늘며 심야 상영이 가능해졌다. 이날 한 영화의 마지막 상영 시간이 21시로 늘어났다.

서울 건대 인근 과자할인마트에서 점주가 판매 상품을 나르는 가운데, 그의 머리 위로 24시 영업 시간이 표시된 안내문이 보이고 있다.
서울 건대 인근 과자할인마트에서 점주가 판매 상품을 나르는 가운데, 그의 머리 위로 24시 영업 시간이 표시된 안내문이 보이고 있다.

신촌의 한 스터디카페에 24시간 정상 영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신촌의 한 스터디카페에 24시간 정상 영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거리두기 완화로 시간 제한 없이 마음껏 공부할 수 있게 됐다.
거리두기 완화로 시간 제한 없이 마음껏 공부할 수 있게 됐다.

서울 신촌 강북종로학원에서 관계자가 수업이 끝난 강의실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서울 신촌 강북종로학원에서 관계자가 수업이 끝난 강의실에서 방역을 하고 있다.

수도권 학원은 기존 오후 9시까지만 대면 수업이 가능했지만, 이날부터는 시설 면적 8㎡(약 2.4평)당 한 명 혹은 좌석을 두 칸 띄워 앉으면 별도의 영업시간 제한이 없게 된다.
수도권 학원은 기존 오후 9시까지만 대면 수업이 가능했지만, 이날부터는 시설 면적 8㎡(약 2.4평)당 한 명 혹은 좌석을 두 칸 띄워 앉으면 별도의 영업시간 제한이 없게 된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