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29주년' 수요시위, 정의연 "피해자 존엄 회복 위한 판결 기대"
입력: 2021.01.06 15:22 / 수정: 2021.01.06 15:22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29주년을 맞은 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목도리와 털모자가 씌워져 있다. /뉴시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29주년을 맞은 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목도리와 털모자가 씌워져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29주년을 맞은 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목도리와 털모자 등 방한용품이 씌워져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이날 열린 제1473차 수요시위에서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 회복을 넘어 인권·정의·평화 등 소중한 가치를 위해 함께 이야기하고 공감하는 연대의 장이 돼왔다"고 자평하며 "29년 동안 흔들림 없이 일본 정부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나영 이사장은 "피해자·유족들이 2013년과 2016년 일본을 상대로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성을 회복하기 위해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의 1심 판결이 오는 8일과 13일이다. 중대한 인권침해 범죄라는 사법적 판단을 받고 피해자가 구제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수요시위는 1992년 미야자와 기이치(宮澤喜一)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에 앞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원 30여명이 그해 1월 8일 정오 일본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연 이후 매주 수요일마다 개최됐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