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47년 동거 끝'…영-EU, 브렉시트 극적 타결
입력: 2020.12.28 12:55 / 수정: 2020.12.28 12:55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4일(현지시간) 런던 총리관저에서 유럽연합(EU)과 브렉시트 이후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 타결 소식을 듣고 양손 엄지를 들어 올리고 있다. /런던=신화.뉴시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4일(현지시간) 런던 총리관저에서 유럽연합(EU)과 브렉시트 이후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 타결 소식을 듣고 양손 엄지를 들어 올리고 있다. /런던=신화.뉴시스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영국과 EU는 24일(현지시간) 미래관계 협상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6년 6일 영국이 국민투표로 EU 탈퇴를 결정한 이후 4년 반 동안 표류하던 브렉시트 절차가 마무리됐다. 영국은 1973년 EU의 전신인 유럽경제공동체(EEC)에 가입한 이후 47년 만에 유럽과 결별하게 됐다.

영국 정부는 이날 내놓은 성명에서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와 총선에서 국민에 약속했던 것을 이번 합의로 완수하게 됐다"고 밝혔으며 폰 데어 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도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해 "이 합의가 영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믿는다" 면서 "이것은 오랜 친구와의 새로운 출발을 위한 단단한 토대를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상에서 가장 관심을 끌었던 단일시장 수준의 FTA는 일단 유지되는 것으로 합의됐다. 양측은 단일시장과 마찬가지로 무관세, 무쿼터(무관세가 적용되는 상품에는 수량에 제한을 두지 않음)를 유지하기로 했다. 또 양측은 국가보조금과 관련한 공통의 법적 구속력 있는 원칙에 합의했다.

실종이나 경찰 정보 등을 공유하는 EU 공통 데이터베이스를 계속 활용하는 등 경찰과 사법 분야 공조도 지속된다. 양측의 핵심 쟁점이었던 어업권의 경우 영국이 자국 수역 내에서 EU 어획량 쿼터를 인정하되, 앞으로 5년 반에 걸쳐 EU가 현재 어업량의 25%를 줄이기로 했다.

앞으로 양측 간 이동의 자유는 제약된다. 영국인이 EU 회원국에서 장기 체류(90일 초과)하려면 비자를 받아야 한다. EU 회원국 국적자 또한 영국에서 장기 체류하려면 비자를 받아야 한다.

지난 2019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브뤼셀에있는 EU 본부를 방문해 기자 회견에서 장-클로드 융커 유럽위원회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지난 2019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브뤼셀에있는 EU 본부를 방문해 기자 회견에서 장-클로드 융커 유럽위원회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지난 2019년 12월 영국 벤플리트에 위치한 지지자의 집 정원에서 Get Brexit Done문구가 적힌 피켓을 두드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지난 2019년 12월 영국 벤플리트에 위치한 지지자의 집 정원에서 'Get Brexit Done'문구가 적힌 피켓을 두드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24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 스트리트 총리관저에서 열린 미디어 브리핑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24일(현지시간) 런던 다우닝 스트리트 총리관저에서 열린 미디어 브리핑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언론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물고기를 모티브로 한 넥타이를 착용하고 있다. 이번 합의 중 최대 쟁점 중 하나였던 어업권은 영국이 자국 수역 내에서 EU 어획량 쿼터를 인정하되 앞으로 5년 반에 걸쳐 EU가 현재 어업량의 25%를 줄이기로 합의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언론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물고기를 모티브로 한 넥타이를 착용하고 있다. 이번 합의 중 최대 쟁점 중 하나였던 어업권은 영국이 자국 수역 내에서 EU 어획량 쿼터를 인정하되 앞으로 5년 반에 걸쳐 EU가 현재 어업량의 25%를 줄이기로 합의했다.

폰 데어 라이엔 유럽위원회 회장이 브뤼셀 EU 본부에서 열린 브렉시트 협상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폰 데어 라이엔 유럽위원회 회장이 브뤼셀 EU 본부에서 열린 브렉시트 협상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EU측 브렉시트 수석 협상가 미셸 바르니에가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EU측 브렉시트 수석 협상가 미셸 바르니에가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지난 2019년 3월 브뤼셀에서 EU 정상 회담이 열린 가운데 회담장 밖에서 반 브렉시트 캠페인 진행한 활동가들이 얼굴에 EU와 영국 국기를 칠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염원과는 달리 영국과 EU는 2021년 1월 1일부로 47년 만에 결별하게 됐다.
지난 2019년 3월 브뤼셀에서 EU 정상 회담이 열린 가운데 회담장 밖에서 반 브렉시트 캠페인 진행한 활동가들이 얼굴에 EU와 영국 국기를 칠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염원과는 달리 영국과 EU는 2021년 1월 1일부로 47년 만에 결별하게 됐다.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