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착] 전 경기 '출첵' 응원... '찐 야구 덕후' 택진이 형
입력: 2020.11.25 00:00 / 수정: 2020.11.25 00:00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려 우승을 차지한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선수들에게 헹가레를 받고 있다. /배정한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려 우승을 차지한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선수들에게 헹가레를 받고 있다. /배정한 기자

[더팩트ㅣ배정한·이선화 기자] '2020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가운데 첫 우승을 거머쥔 NC 다이노스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선수들의 헹가래를 받고 있다.

이날 경기는 5회말 NC 이명기의 안타로 선취점을 얻은 후 6회말에 3점을 추가하며 두산을 4대 2로 꺽고 승리했다. NC는 이번 6차전을 포함해 한국시리즈 1차전, 4차전, 5차전에 승리를 기록,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머쥐었다.

한국시리즈 1~6차전 매 경기 출근 도장을 찍으면서 우승을 염원한 '찐 야구 덕후' 김택진 구단주는 평생의 소원이었던 우승팀 구단주라는 호칭을 달았다.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