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신당창당론' 안철수, "더 이상 야권 장래 없어"
입력: 2020.11.09 10:08 / 수정: 2020.11.09 10:0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새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 내 ‘혁신 플랫폼’을 의제로 띄운 것에 대해 "더 이상 이대로는 야권의 장래도, 대한민국의 장래도 없다는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었다"고 했다.

이날 안 대표는 문 정권에 대해 "독재 정권의 초기 단계이자, 유사 독재정권의 모습"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는 권력자들의 특권과 반칙에 쓰러졌다"라며 "단순히 반문연대·반민주당연대가 아니라 대한민국 변화와 혁신의 비전을 생산하고 실천할 수 있는 개혁연대·미래연대·국민연대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지난 6일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연구모임 '국민미래포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지지 기반을 넓히고 (야권을 향한)비호감을 줄일 방법 중 하나가 새로운 플랫폼, 사실 새로운 정당"이라며 신당창당론을 거론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