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마지막 출근 마치고 영면에 든 고 이건희 회장'
입력: 2020.10.29 10:16 / 수정: 2020.10.29 10:16
삼성전자를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 시킨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가족의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이건희 회장의 영정을 모시는 유가족과 영결식장으로 향하는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모습, 그리고 장지로 향하기 전 삼성전자 화성 사업소를 방문한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왼쪽 위 시계방향)/사진공동취재단, 화성=뉴시스
삼성전자를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 시킨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가족의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이건희 회장의 영정을 모시는 유가족과 영결식장으로 향하는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모습, 그리고 장지로 향하기 전 삼성전자 화성 사업소를 방문한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왼쪽 위 시계방향)/사진공동취재단, 화성=뉴시스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삼성전자를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 시킨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가족의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고 이건희 회장의 영결식은 삼성서울병원에서 오전 7시 30분에 엄수됐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가족이 참석했다.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조카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이 참석해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장례를 간소하고 조용히 치르고 싶다는 유족의 뜻에 따라 영결식은 1시간가량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을 마친 후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는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이태원 승지원,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반도체 사업장을 거쳐 수원 가족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28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삼성서울병원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부터)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8일 오전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영결식이 삼성서울병원에서 비공개로 열린 가운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부터)이 영결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 이건희 회장 영결식에 참석하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부터). /사진공동취재단
고 이건희 회장 영결식에 참석하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부터).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회장 발인 엄수.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회장 발인 엄수.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회장의 영정 모시는 유가족들.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회장의 영정 모시는 유가족들. /사진공동취재단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나서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 /사진공동취재단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나서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 /사진공동취재단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이 진행된 28일 조기가 걸린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사옥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이 진행된 28일 조기가 걸린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사옥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가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 /화성=뉴시스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가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 /화성=뉴시스

임직원들의 추모 받으며 장지로 향하는 이 회장의 운구차. /화성=뉴시스
임직원들의 추모 받으며 장지로 향하는 이 회장의 운구차. /화성=뉴시스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향하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 /수원=남용희 기자
경기도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향하는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 /수원=남용희 기자

운구차 속 이건희 회장의 영정. /수원=남용희 기자
운구차 속 이건희 회장의 영정. /수원=남용희 기자

가족 선영으로 향하는 이건희 회장의 영정. /수원=임영무 기자
가족 선영으로 향하는 이건희 회장의 영정. /수원=임영무 기자

운구 행렬 뒤따르는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수원=남용희 기자
운구 행렬 뒤따르는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수원=남용희 기자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