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추미애, "윤석열 선 넘는 발언, 지휘관으로서 민망"
입력: 2020.10.26 16:19 / 수정: 2020.10.26 16:1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총장을 응원하는 대검찰청 앞 화환 관련 질의를 듣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총장을 응원하는 대검찰청 앞 화환 관련 질의를 듣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새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추 장관은 지난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쏟아낸 발언에 대해 반박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발언했던 윤 총장을 겨냥해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라고 못 박았다. 또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들이 있었다. 죄송스럽고 지휘감독권자로서 민망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