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이건 게이트다" 강기정, '김봉현 폭로' 변호사와 검사 고발
입력: 2020.10.19 12:38 / 수정: 2020.10.19 12:38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에 등장한 검사 B 씨와 변호사 A 씨에 대한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고발을 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에 등장한 검사 B 씨와 변호사 A 씨에 대한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고발을 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에 등장한 검사 B 씨와 변호사 A 씨에 대한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고발을 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강 전 정무수석은 라임 사태에 관해 "사실은 김봉현 씨의 사기와 조선일보의 장난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김봉현 씨의 자필 서신 옥중 글에 따르면 이건 검찰들의 장난"이라며 "전현직 검사들이 많이 개입된 걸로 보아 검찰 게이트다, 이렇게 생각을 해 봤다"고 말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편지'를 통해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전관인 A 변호사가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