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문재인 대통령, 일 스가 총리와 첫 통화 '협력 동반자'
입력: 2020.09.24 14:45 / 수정: 2020.09.24 14:45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배정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오전 11시께부터 약 20분간 첫 전화회담을 실시했다.

문 대통령은스가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며 "한일은 기본적인 가치와 전략적인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이자,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스가 총리는 "한일 양국 관계가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으로 어려운 상황이나,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또한 양 정상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더불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관련해 더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한·일 정상 간 직접 대화는 지난해 12월 24일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가 중국 청두에서 회담한 후 약 9개월 만이다.

스가 총리는 취임 닷새만인 지난 21일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를 시작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각각 전화회담을 했다.

hany@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