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국정원·검찰·경찰 개혁회의...'경찰 국가수사본부 신설'
입력: 2020.09.21 17:12 / 수정: 2020.09.21 17:12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더팩트ㅣ사진공동취재단] 김순은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왼쪽부터)이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주요권력기관의 수장들이 참석한 회의는 국정원과 검찰, 경찰 개혁을 위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우선 정부는 경찰 수사와 생활안전, 교통, 보안 등 여러 부서에 흩어진 수사기능을 신설하는 '국가수사본부'에 통합할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법무부는 검찰 개혁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며 국민에게서 나온 국가권력이 국민을 위해 작동하도록 수사권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국가정보원은 대공수사권을 차질 없이 이관하고 안보 공백이 생기지 않게 업무체계를 재편하면서, 검경 업무협력 체계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